旅夜書懷 (여야서회)

 

- 杜甫 (두보) -

 

細草微風岸 危檣獨夜舟 (세초미풍안 위장독야주)

星垂平野闊 月湧大江流 (성수평야활 월용대강류)

名豈文章著 官因老病休 (명기문장저 관응노병휴)

飄飄何所似 天地一沙鷗 (표표하소사 천지일사구)

 

가느다란 풀에 미풍이 부는 언덕
배는 높은 대에서 내려와 밤 공기에 내려가네.
별은 내려 평야는 넓고
달은 솟아서 큰 강에서 올라오네.
나의 이름이 어찌 문장에서 나왔을까?
관직은 노병으로 물러 났다네.
표표히 무엇과 같을 고?
천지간에 한 마리 갈매기로다.

'Memorandu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혜는 보이지 않는 힘  (0) 2013.04.09
[Music] The Climb  (0) 2013.04.07
[Music] Today My Life Begins  (0) 2013.04.07
旅夜書懷 (여야서회)  (0) 2013.03.30
버나드 쇼의 묘비명  (0) 2013.03.20
나의 하루는 여전히 짧기만 합니다  (0) 2013.03.20
Posted by starmaker 꿈꾸는 밤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