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arent asteroid of December's Geminid meteor shower, 3200 Phaethon.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모 소행성인 파에톤(3200).


https://t1.daumcdn.net/cfile/tistory/991A3D355A3792001D?original


https://t1.daumcdn.net/cfile/tistory/99AEF6355A37920101?original


3200 Phaethon passed within 10.3 million kilometers from Earth at 23:00 (UT) on December 16th. Just before closest approach, it reach magnitude 10.7.


소행성 파에톤은 한국 시간으로 12월 17일 지구에 1,030만 km (0.07 AU)까지 접근했습니다. 밝기는 대략 10.7등급.


Taken by Bum-Suk Yeom on December 16, 2017 UTC @ Iksan, South Korea. Details: 12:14 UTC (21:14 KST), APM Apo 304mm refractor with SBIG STXL-11002 CCD camera, f/7.5, 120 sec.




Posted by starmaker 꿈꾸는 밤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th of the minor planet Vesta (4).  

소행성 베스타의 이동 경로. 


2017. Jan. 15 - Apr. 3.


https://t1.daumcdn.net/cfile/tistory/2223D93A587E7E4718?original


Opposition : 2017. Jan. 18. 01:00 (UT).




Posted by starmaker 꿈꾸는 밤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큰 소행성 (1998 QE2, 285263)의 접근

A big Asteroid Approaches: Near-Earth asteroid 1998 QE2 


지구 근접 소행성 1998 QE2가 한국시간으로 2013년 6월 1일에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합니다. 이 소행성 1998 QE2는 직경이 1.6 km이고, 지구로부터 0.0391 AU (15.2 Lunar Distance)의 거리만큼 접근하여 지나갑니다. 2013년 5월 31일에 이 소행성의 밝기는 11.4등급이며, 6월 1일에는 11.2등급으로 중형 망원경으로 쉽게 관측이 가능합니다.


cf. 참조 설명.

http://science.nasa.gov/science-news/science-at-nasa/2013/30may_asteroidmoon/


cf. 참조 영상입니다.

     http://spaceweather.com/images2013/21may13/asteroid_anim.gif?PHPSESSID=pmgc3rjimhl8vurolle73ui377











Posted by starmaker 꿈꾸는 밤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

Canon | Canon EOS 10D | 31sec | ISO-800 | 2004:07:29 00:13:14



Canon | Canon EOS 10D | 31sec | ISO-800 | 2004:07:29 00:13:14



M11 (야생오리 성단, Wild duck cluster)과 소행성 주노 (Juno).


소행성 주노가 M11 근처를 지날때 촬영한 사진입니다.

2004년.


cf. 사진을 클릭해서 원본 크기로 보시길 권장합니다. ^^


<Exposure Data>

Object : M11 and Juno.

Date : 2004. 07. 29. 00:13 (KST).

Location : Gapyeong-gun, Gyeonggi-do.

Telescope : MT-200.

Camera : Canon EOS 10D.

Focal Length : 1200mm. 

F ratio : 6.

Exposure : 30 s.

ISO : 800. 

Filter : None.

Photographer : Bum-Suk Yeom.

Posted by starmaker 꿈꾸는 밤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