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미라형 변광성의 예상 광도곡선.

The predicted light curves for 2019 Mira-type variables.


http://cometsky.com/astronews/astronews_2019_mira-type_lightcurve_bsyeom.jpg


2019년에는 고래자리의 미라 (ο Cet)별이 11월에 극대기를 가집니다. 미라별은 밝기가 급격히 밝아지는 10월 정도부터 쉽게 관측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사자자리 R (R Leo)별이 2월 초에 극대기를 가집니다. 사자자리 R별은 310일을 주기로 4.4등급에서 11.3등급까지 변하는 미라형 변광성이다. 146일을 주기로 6.1등급에서 12.1등급까지 변하는 처녀자리 R (R Vir)별은 3월 초순에 극대기를 맞이합니다. 2019년에는 고래자리의 미라별, 사자자리의 R별, 처녀자리의 R별을 관측하기에 적당할 것 같습니다.


염범석. Bum-Suk Yeom. 


Image credit: Takahashi Susumu. 




Posted by starmaker 꿈꾸는 밤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

Mira (Omicron Ceti), Maximum brightness.

오늘은 장주기 변광성인 고래자리의 미라(Mira) 별이 극대기로 가장 밝을 때입니다. 
미라별은 밝기가 변하는 변광 주기가 332일로 매우 길며 밝기도 2등급에서 10등급까지 변하는 밝기 변화가 큰 별입니다. 극대기를 기준으로 몇달이 지나면 맨눈으로 볼 수 없을만큼 어두워집니다. 맨눈으로 별이 보였다가 안보였다가해서 '불가사의한', '놀라운' 이란 뜻을 가진 라틴어 '미라'라는 이름이 붙여지게 되었습니다.
초저녁 서쪽하늘에서 볼 수 있습니다. 미라 별은 고래자리에 있는데 고래자리에는 밝은 별이 없어서 초보자가 찾기에 쉽지않은 별자리이지만 한번 찾아보세요. ^^

염범석 (Bum-Suk Yeom).


https://t1.daumcdn.net/cfile/tistory/2323644258B1A8DA1E?original


Mira (Omicron Ceti), Maximum brightness.
Mira is the brightest and most famous long-period pulsating variable in the sky, and gave its name to this whole class of stars. It normally changes in brightness from minima around magnitude 10.1 up to maxima about magnitude 3.5. But occasionally brighter maxima, up to magnitude 2.0, are observed, making Mira among the brightest stars in the constellation Cetus, the Whale.

Mira's name means "wonderful" or "amazing"; the word comes from the same Latin root as "miracle."




Posted by starmaker 꿈꾸는 밤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