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용자리 유성우 예측.

2018 Draconids prediction. 


http://cometsky.com/astronews/2018_draconids_prediction_bsyeom.jpg


<용자리 유성우(Draconids, Draconid meteor shower)>

- 활동 기간 : 10월 6일 ~ 10월 10일.

- 극대기 : 2018년 10월 9일 09시 (한국시간) - 국제유성기구(IMO) 예측. 

- 시간당 유성수 (ZHR) : 약 10개+α.

- 모혜성 : 자코비니-지너(21P/Giacobini-Zinner) 혜성(주기:6.6년).

- 복사점 및 유성 속도 : 용머리부근(RA17h28m ,DEC+56◦), 21 km/s.

- 월령 (10월 8일 기준) : 28.7.

- 월몰 시간 (10월 8일 기준) : 17시 54분 (서울 기준).

- 월출 시간 (10월 9일 기준) : 06시 16분 (서울 기준).

- 일출 시간 (10월 9일 기준) : 06시 34분 (서울 기준).

- 국내 관측 적기 : 10월 8일 21시 ~ 10월 9일 05시.


글사진/염범석. Bum-Suk Yeom.


2018년 10월 9일 새벽, 용자리 유성우(Draconids, Draconid meteor shower)의 활동이  극대기입니다. 용자리 유성우 극대기 시간에 달빛의 영향은 없으나 이 유성우는 기본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유성우가 아닙니다. 그래서 주변에 광해가 없고 시야가 확보되는 곳에서도 유성은 1시간에 수개 정도만 관측할 수 있습니다. 용자리 유성우의 극대기는 한국시간으로 10월 9일 09시이기때문에 유성우 관측 최적기는 10월 8일 저녁부터 10월 9일 새벽까지입니다. 


국제유성기구(IMO, https://www.imo.net/)는 올해 용자리 유성우의 극대기를 10월 9일 09시(한국시간)로 발표하였고, 시간당 볼 수 있는 유성의 수 (ZHR)는 약 10개 전후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극대기에 우리나라는 오전이라 관측 조건이 좋은 편은 아니지만 달빛의 영향을 받지 않기때문에 몇몇 밝은 유성들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용자리 유성우는 평상시에는 주목받지 못하는 유성우지만 종종 폭발적인 유성우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1933년과 1946년에는 시간당 수천개의 유성을 볼 수가 있었고, 최근에는 1985년, 1998년, 2011년 등 13년을 주기로 매우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올해는 그 13년 주기에 해당되지 않아서 많은 유성을 관측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2011년 10월에 시간당 유성수가 300개로 많은 유성을 만들어냈던 위치를 지구가 2018년 10월 9일 00시 30분(한국시간)에 통과한다고 하니 어쩌면 평소보다 좀더 많은 유성을 볼 수도 있습니다.  물론 얼마나 많은 유성을 볼 수 있을 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이 유성우의 모혜성은 "자코비니-지너(21P/Giacobini-Zinner)" 혜성으로 지난달 태양과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여 7등급 전후까지 밝아졌다가 현재는 겨울철 대삼각형의 안쪽인 외뿔소자리 부근에서 이동중이며 8등급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cf. ZHR(Zenithal Hourly Rate): 6.5등급까지 볼 수 있는 완벽한 밤하늘과 복사점이 천정에 있는 이상적인 조건하에서의 시간당 떨어지는 유성의 수.









Posted by starmaker 꿈꾸는 밤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년 사분의자리 유성우 예측 (IMO 기준)

 

- 활동 시기 : 12월 28일 ~ 1월 12일.

- 극대기 : 1월 4일 17시 (한국 시간). 

- 관측 최적기 : 1월 4일 저녁 ~ 5일 새벽 (한국 시간).  

- 유성수(ZHR) : 120.

- 복사점 : 적경=15시 28분, 적위=+49도.

- 모혜성 : 불분명. 소행성 2003 EH1로 추측.

- 특징 : 속도는 보통이나 밝고 불꽃이 튀는 것이 많다.


- 올해 예측 :

올해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극대기가 한국 시간으로 1월 4일 17시이므로 극대기시에 초저녁이라 관측 조건이 그렇게 좋지 않은 편이다. 또한 1월 4일 월출이 새벽 2시 정도이기에 새벽에는 달빛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한국에서의 관측 최적기는 아마도 1월 4일 저녁부터 1월 5일 새벽까지일 것이다.


https://t1.daumcdn.net/cfile/tistory/217A043C56899D3A17?original


--------------------------------------------------------------------------------------------------------------------------------------------


사분의자리 유성우(Quadrantids) 


글/염범석


우리는 유성을 매일 하늘에서 볼 수 있다. 그러나 관측자들이 평상시에 볼 수 있는 유성의 수는 몇 개 되지 않는다. 이런 유성이 특별한 기간에 많이 보이는 때가 있는데 이런 때를 "유성우(Meteor Shower)"라고 한다. 유성우의 이름은 일반적으로 복사점(Radiant; 유성이 출발한 것처럼 보이는 하늘의 한 지점)이 속한 별자리를 기준으로 한다. 

한해 동안 많은 유성우가 있지만 그 중에서 특히 주목할만한 유성우를 “3대 유성우”라고 부른다. 이 3대 유성우는 1월의 사분의자리 유성우, 8월의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12월의 쌍둥이자리 유성우이다. 그중 새해를 알리는 첫 유성우가 바로 사분의자리 유성우이다.  

사분의자리(Quadrans Muralis)는 1795년에 프랑스의 천문학자 라랑드(La Lande)가 발표한 성도에서 유래한 것으로 헤르쿨레스자리 위쪽, 목동자리 위와 용자리 머리 부근의 경계선에 위치했던 작은 별자리였다. 그러나 1930년 국제천문연맹(IAU)에서 전세계적으로 밤하늘의 모든 별자리를 88개로 통일하면서 사분의자리는 용자리에 포함되었다. 그러나 현재에도 예전부터 부르던 관습에 따라 사분의자리 유성우로 부른다. 현재 사분의자리 유성우의 복사점은 목동자리에 있다.


특징

사분의자리 유성우의 특징은 유성이 비교적 날카롭고, 종종 긴 궤적을 그리는 유성을 볼 수 있다. 이 유성우는 대략 초속 41km로 보통 속도의 유성우이며, 대체로 청색 계통의 희미한 빛을 낸다. 사분의자리 유성은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와 비슷할 만큼 상당히 밝은 편이다. 이 유성우는 1등급보다 밝은 것이 전체의 약 20%를 넘고, 또 떨어지는 영역도 복사점 부근보다는 전 하늘에 고르게 떨어진다. 그리고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시간에 따른 유성수의 급격한 변화와 단시간에 집중되어 나타나는 유성우 강도이다. 극대 시각 무렵에 볼 수 있는 유성 개수는 3대 유성우 중 가장 많다. 종종 시간당 100개 이상일 때도 있다. 그러나 시간대에 따라서 유성이 떨어지는 개수가 크게 변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른 유성우에 비해서 짧은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이 유성우는 극대 시간대가 불과 2시간 정도 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극대기 후 10시간 정도 지나면 거의 유성을 볼 수 없을 정도로 유성의 수가 급격히 감소한다.


모혜성

이 유성우의 근원이라고 할 수 있는 모혜성은 아직까지 확실하게 밝혀진 바가 없고, 유성체의 흐름이나 궤도에 대해서도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최근에 들어서 NASA Ames Research Center의 Peter Jenniskens의 논문에서 발표된 소행성 2003 EH1이 모천체일 것이라고 생각되고 있다. 이 소행성 2003 EH1은 500년 전 중국, 일본, 그리고 한국 천문학자들에 의해 관측된 C/1490 Y1 혜성이 되돌아 온 것이라고 여겨진다.


사진 촬영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속도가 빠른 유성이 많아 사진 촬영이 쉽지가 않다. 그러나 밤 10시부터 자정사이 복사점의 고도가 낮을 때는 종종 남쪽의 오리온자리 쪽으로 긴 궤적을 그리는 유성이 나타나기도 한다. 오리온자리를 배경으로 유성을 포착한 사진을 찍는 것도 좋은 구도일 것 같다. 또한 복사점을 포함한 북극성 일주 촬영도 좋은 구도가 될 것이다. 


도시에서도 주위의 불빛이 직접 눈에 들어오지 않는 장소에서는 밝은 유성을 볼 수 있다. 1월의 매서운 추위에 잘 대비하여 유성우 관측을 즐겨야 할 것이다. 


cf. ZHR(Zenithal Hourly Rate) : 6.5등급까지 보이는 완벽한 밤하늘과 유성우의 복사점이 천정에 있을 때 1시간 동안 관측되는 유성의 개수. 이것은 이상적인 조건하에서의 통계적인 유성수로서 실제로 한 사람이 관측할 수 있는 유성의 개수는 이보다 작다.


사분의자리 유성우


1. 활동 시기 : 12월 28일 ~ 1월 12일.

2. 극대일  : 1월 4~5일 새벽.  

3. 유성수(ZHR) : 60 ~ 120.

4. 평균 복사점 : 적경=15시, 적위=+49도.

4. 모혜성 : 불분명. 소행성 2003 EH1로 추측.

5. 특징 : 속도는 보통이나 밝고 불꽃이 튀는 것이 많다.


♣ 3대 유성우 

   ①사분의(용)자리 유성우(일반적으로 1월 4일 새벽) 

   ②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일반적으로 8월 13일 새벽) 

   ③쌍둥이자리 유성우(일반적으로 12월 14일 새벽)

Posted by starmaker 꿈꾸는 밤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